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질의 문답

[답변] 이치에서 벗어난 것은 거짓

현도학회 2007.07.25 14:57 조회 수 : 2172

먼저 수행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면 답은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습니다. 수행은 마음을 닦고 비워나가며 궁극적으로 우주 삼라만상의 이치를 깨닫고 해탈의 경지에까지 이르고자 행하는 것이지, 기를 돌리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닙니다. 조식수행에서 단전이 열리고 기운이 쌓여 소주천의 행로를 돌고 다지기를 거쳐 대주천의 행로를 도는 것은 조식으로 마음을 닦고 비워나가며 수행이 발전함에 따라 나타나는 부수적이고 후차적인 결과일 뿐입니다. 부수적이고 후차적인 결과를 미리 의도적으로 순식간에 이루어 놓는다고 해서 마음을 닦고 비우는 수행이 순식간에 발전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수행이 아니라 ‘기운 돌리기’나 ‘기공’일 뿐입니다.

그리고 논할 가치는 없는 일이지만 의도적으로 기운을 소주천과 대주천의 행로로 돌린다고 해도 그 옛날 권○○ 노인의 말처럼 하룻밤 새 소주천의 행로를 다 돌거나 질문에서처럼 단 1초 만에 소주천과 대주천의 행로를 다 도는 경우는 없습니다. 기운을 오랜 시간 축적하여 아무리 많이 쌓았다고 해도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그런 말을 하는 이가 있다면 거짓말을 하고 있거나 스스로 착각에 빠져 있는 상태에서 다른 사람까지 현혹시켜 수행계를 어지럽히는 자이니 관심을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설령 하룻밤 만에 소주천을 완성하고 1초 만에 기운을 소주천과 대주천의 행로로 다 돌렸다고 해도 그렇게 해서 얻어지는 것은 늘어나는 거짓말뿐 수행으로서는 가치도 없는 일입니다.

올바른 조식수행에서는 단전이 개통된 후 조식에만 정진함에 따라 수행이 발전하면서 소주천이 완성되고 대주천이 완성되는 과정에서 그에 상응하는 많은 것을 보고 깨달으며 수행을 발전시켜나가게 됩니다. 그런데 진정한 수행을 원하는 이라면 하룻밤 사이 소주천을 완성하고 단 1초 만에 소주천과 대주천을 완성하는 무의미하고 수행으로서 가치도 없는 짓을 할 이유도 없고 될 수도 없습니다.

수행은 자연의 이치에서 한 치의 벗어남도 없습니다. 아침에 해가 떠서 순식간에 다음 날 새벽으로 넘어갈 수 없고, 사계절의 변화에 있어서도 어느 순간 봄에서 가을이나 겨울로 넘어가지 않으며, 달도 초승달이 갑자기 보름달이 되지 않고, 씨앗을 뿌리고 싹이 터서 꽃이 피고 열매를 맺어 탐스럽게 익기까지도 봄, 여름, 가을을 거치는 동안 햇빛.바람.비 등을 맞아가며 내실을 다져야 알찬 열매를 수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아기가 태어날 때도 잉태하여 열 달 동안 뱃속에서 키워야 출산하는 것처럼 수행이 발전하는 이치도 이러한 이치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이것은 석가모니 부처나 노자가 이 생에 다시 환생하여 수행을 한다고 해도 예외일 수 없는 수행의 진리입니다. 자연의 이치에서 벗어나 수행을 논한다면 그것은 쭉정이 과일이거나 기형아에 불과할 뿐입니다.

조식수행을 좀더 빨리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더 많은 시간과 공을 들이고 마음을 비우는데 더욱 최선을 다하는 방법뿐입니다. 그러면 시간과 공을 들인 만큼 기간이 단축될 수는 있지만 순식간에 소주천이 완성되거나 대주천이 완성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누구에게나 주어진 하루는 24시간뿐이니 기간의 단축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정리해 보면 남의 수행에 대한 이야기의 진위를 판단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이치에 맞는가를 따져보면 됩니다. 이치에 맞지 않으면 모두 거짓이라 여겨도 무방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삼가할 질문유형 현도학회 2003.07.30 3485
88 [답변] 구두선 하는 자의 말에 현혹되지 말아야... [1] 현도학회 2008.05.30 2226
87 왼쪽 옆구리 안쪽이 이상합니다. [1] 박수욱 2008.05.24 1894
86 [질문] 공양주의 시주와 수행자의 업에 대하여 이명호 2008.05.06 1070
85 [답변] 수행자가 받은 시주는 빚입니다 현도학회 2008.05.07 1550
84 [질문]업장소멸과 인연에 대해 이명호 2008.05.01 1099
83 [답변]업장소멸과 인연에 대해 현도학회 2008.05.01 1844
82 단전개통 뒤에 또 다시는 오는 통증에 대해서.. 박수욱 2008.04.23 1132
81 [답변] 단전개통 뒤에 또 다시는 오는 통증에 대해서.. 현도학회 2008.04.26 2133
80 단전개통과 주문수행에 대하여... 이태윤 2007.07.25 1324
79 [답변]주문수행도 똑같은 수행입니다 현도학회 2007.07.27 2226
78 1초만에 소주천에서 대주천까지... 박수욱 2007.07.23 1523
» [답변] 이치에서 벗어난 것은 거짓 [1] 현도학회 2007.07.25 2172
76 연정원의 대주천 박수욱 2007.07.17 2261
75 [답변] 스승되는 분에게 문의를 함이... 현도학회 2007.04.09 1683
74 [질문]이것이 진정한 자통인지 알고싶습니다. [1] 박수욱 2007.03.11 2228
73 [답변] 삼원학회에서 말하는 자통과는 무관합니다. 현도학회 2007.03.12 1344
72 주변에서 마음을 괴롭히는 일들이 많은데 어찌해야 할지 박재훈 2006.05.11 1103
71 [답변] 마음을 비울 수 있는 기회로 삼기를... 현도학회 2006.05.11 1221
70 자통을 겪을려면 어느정도 수준이 되어야 가능합니까? 김혜석 2006.01.01 1544
69 [답변]자통을 겪기까지는 2단계의 현상이....... 현도학회 2006.01.02 22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