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삼원평론

안철수와 김문수

삼원회 2018.06.24 07:01 조회 수 : 179

6.13 지방선거 당시 많은 사람들이 박원순을 이기려면 안철수와 김문수가 후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서로 양보하지 못하고 고집대로 끝까지 고수하여 둘은 패배를 하였다. 패배는 끝이라는 것이다. 그렇게도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망하려고만 한 것인가? 

 

자녀의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에 다녀와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는 그의 표정을 보니 넋이 나간 사람의 표정으로 참으로 한심한 자로 보였다. 김문수와 손을 잡았으면 성공도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

 

가색성숙稼穡成熟, 일기가 잘 되어서 곡식이 성숙하여,

무획백곡畝獲百斛. 이랑마다 천말을 수확을 하리다.

 

저런 사람이 국민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지도자가 되려고 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기회를 놓치면 실패한 것이다. 다시 돌아오지 않는 기회이다. 박원순과의 대결은 사상의 싸움이었다. 진보와 보수, 결국 보수는 처절하게 패배하였다. 놓친 고기가 크기도 하다. 이젠 안철수는 끝이며 사람들 앞에 나설 자리가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국 불교 [2] 삼원회 2018.05.04 649
공지 호흡수행呼吸修行 [3] 삼원회 2018.04.29 751
공지 仙道 修行者의 呼吸法 삼원회 2016.02.11 1720
1652 평양냉면 [1] 삼원회 2018.10.31 191
1651 청와대 경제팀 교체 [1] 삼원회 2018.10.31 167
1650 남북한의 대화가 모두 바르게 나아가는가 삼원회 2018.10.29 142
1649 한국당을 정리하는 자者(전OO) 삼원회 2018.10.28 148
1648 미 트럼프의 대북한 전략 [1] 삼원회 2018.10.27 140
1647 잘못된 여론조사 [1] 삼원회 2018.10.24 139
1646 큰 뜻을 품은 자가 나아가야 할 길 삼원회 2018.10.23 169
1645 문재인 대통령의 길 [1] 삼원회 2018.10.22 173
1644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대변인 역할 삼원회 2018.10.21 140
1643 중국에 혼란이 오면... 삼원회 2018.10.19 192
1642 도끼 만행 사건 이전 때와 같이 삼원회 2018.10.17 139
1641 엔케이로 김무성 공격 삼원회 2018.10.17 168
1640 북한 내부에 있는 별도의 세력 삼원회 2018.10.16 136
1639 외교부 강경화 장관의 발언 [1] 삼원회 2018.10.13 169
1638 북한 김정은의 로마 교황 초청 삼원회 2018.10.12 113
1637 북한 공산당의 종교지도자 초청 [1] 삼원회 2018.10.10 176
1636 대한민국이 망하고 있다 [1] 삼원회 2018.10.10 233
1635 김정은 세상 壽命 삼원회 2018.10.07 217
1634 친박의 재 회동會同 [1] 삼원회 2018.09.29 329
1633 한미북의 뉴욕 회동 [1] 삼원회 2018.09.26 264
위로